Herbalzym

암 자연요법의 최근 진전: 다양한 암에서 헤파짐(Hepazym) 면역요법과 허발짐(Herbalzym) 요법의 복합치료 효능

암 면역요법(cancer immunotherapy)은 암을 제거하기 위해 인체의 면역시스템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감마델타 T세포(gammadelta T cells: γδ T cells)는 상피조직(epithelial tissues) 내에서 발견되는 면역세포입니다. 상피조직(epithelial tissues)은 전신에 존재합니다. 상피조직은 피부와 기관을 비롯해 위장관(gastrointestinal tract) 같은 체내 통로의 가장 바깥 층을 구성하는 얇은 세포 층입니다. 또한 상피조직은 전립선 같은 선(내분비샘)의 주요 구성요소입니다. 감마델타 T세포(γδ T cells)는 상피조직내 손상이나 질환을 감지하는 데 독특하고도 매우 중요한 역할과, 필수적인 일차 방어작용을 합니다.

면역계의 알파베타 T세포(alphabeta T cells: 피부가 베이거나 손상되었을 때 수색-파괴 임무 부여)와는 달리, 대부분의 감마델타 T세포는 혈류를 따라 순환하지 않습니다. 감마델타 T세포는 사람의 말초혈액(peripheral blood) T세포의 2-5%를 차지합니다. 대신에, 이들은 피부와 폐, 장 내에 주요 T세포 구성원으로 자리잡고, 인접한 상피세포의 손상과 질환을 감시합니다. 감마델타 T세포는 면역반응에서 내재면역(선천성면역)과 적응면역(획득면역)의 특징을 모두 지녔으며(일반적으로 내재면역, 적응면역간 가교역할로 여김), …

안드로겐 비의존성(호르몬불응성) 전립선암을 성장, 확산시키는 지방미세환경(adipose microenvironment)

지방조직은 대사작용, 염증 및 암의 진행에 영향을 끼치는 렙틴(leptin) , 에스트로겐(estrogen) 같은 호르몬을 분비하므로 지금은 갑상선이나 췌장과 같은 내분비기관(endocrine organ)의 하나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제 종양의 성장이 섬유아세포(fibroblasts), 면역세포, 세포외기질(extracellular matrix) 같은 종양미세환경과 종양의 상호작용에 의해 조절됨을 알고있습니다. 

지방조직은 아디포카인(adipokines)이라고 하는 다양한 사이토카인(cytokines)을 분비합니다. TNF-α (종양괴사인자-알파), IL-6(인터류킨-6), 렙틴(leptin) 같은 대부분의 아디포카인(adipokines)은 염증유발성(pro-inflammatory)입니다. 주요한 한 가지 예외라면, 아디포넥틴(adiponectin)은 인슐린 감수성을 높여주고, 허혈손상(ischemic injury)으로부터 심혈관조직을 보호하는 항염증, 항암 아디포카인입니다. 염증유발성 아디포카인은 지방조직에서 만성의 낮은 수준의 염증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종양에 관여된 지방세포 역시 염증에 기여합니다. 염증을 일으킨 종양관여 지방조직은 종양의 성장과 혈관신생(angiogenesis)을 촉진하는 대식세포(macrophages)의 저장고입니다. 

지방 미세환경은 여느 다른 암처럼 전립선암의 진행에 작용하는 신호경로에 관여합니다. 전립선주위 지방조직(periprostatic adipose tissue: PPAT)은 전립선을 둘러싸고 있으며, 전립선암세포의 증식과 공격성(aggressiveness)을 촉진시킵니다. 증식하는 전립선 종양세포는 자주 전립선을 넘어 이 지방 저장고 쪽으로 확장됩니다. 분명, 종양-PPAT 간의 상호작용은 성장인자, 아디포카인(사이토카인), 케모카인, MMPs(메트릭스 메탈로프로티나제) 및 …